리틀 포레스트 줄거리 결말 해석 사계절이 아름답게 느껴지는 영화

리틀 포레스트 줄거리 결말 해석 사계절이 아름답게 느껴지는 영화

겨울이 되어 혜원은 고향집에 옵니다 아버지는 돌아 가시고 엄마와 함께 사는 집인데 지금은 현재 아무도 거주하지 않습니다

서울 생활이 지쳐서 시골로 내려온 혜원..

배추와 파로 재료를 만들어서 한끼를 때우고 나서 남은 밀가루로 반죽을 만들고, 집 앞마당 눈을 치웁니다

지나가던 트럭에서 내리는데 친구 재하라는 것을 알게 되죠 혜원은 수제비와 배추전으로 배를 채우고 나서는 자신의 존재를 알리고 싶어하지 않지만 친구 은숙도 그녀가 왔음을 알게 됩니다

재하는 지방대를 나와 취직을 했으나 현재는 그만두고 농사와 과수원을 시작했고 은숙은 농협에서 일을 하고 있어서 고향에 머물러 있습니다

혜원은 서울에서 대학을 나와 임용고시를 준비했으나 남친만 합격하고 그녀는 떨어집니다 편의점 알바를 하고 도시락으로 끼니를 해결하던 것이 힘들어서 고향에 내려온 것이죠

혜원은 어머니의 기억을 떠올리다가 고라니가 우는 소리에 잠에서 깹니다.

그때 고모가 와서 그녀에게 잔소리를 하고 집에 데려가 음식을 건네주어 가지고 옵니다

재하가 새끼 강아지 오구를 데려다 놓고 나갑니다 혜원은 엄마에 대해 떠올립니다 수능 본지 얼마 안되서 엄마가 갑자기 편지만 남기고 떠났던 사연을 말이죠

재하와 은숙도 함께 초대해서 어머니의 레시피로 팥떡케익을 만듭니다 막걸리도 만들어 먹고요.

혜원은 고향을 도망 치듯이 떠났지만 하지만 서울에서도 마찬가지로 고향으로 그렇게 내려 왔습니다

겨울만 보내고 서울로 올라가기엔 혼자 보내는 도시생활에 지쳐 있어서 좀 더 있어 보기로 합니다

season1. 봄

봄이되어 혜원은 감자를 심고 최고의 음식을 먹기 위해 기다립니다 고사리도 말리고 봄비가 내리고 난후에 감자에서 싹이 나자 앞 마당에 작물을 친구들과 함께 심습니다

재하와 은숙을 보내고 파스타를 만들어 먹으면서 시골 생활이 자신에게 맞다고 생각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불편함도 있다고 하지만 요리할때 마다 엄마의 말들이 떠오릅니다

리틀 포레스트 줄거리

양배추 빈대떡도 먹고 엄마가 만들었던 다양한 요리들을 회상 합니다 우체부 아저씨가 편지를 보내는데 어머니가 혜원이에게 보낸 편지 였습니다

혜원이에게 미안함을 담아 보낸 편지, 모내기를 하면서 쉬면서 재하와 혜원은 이야기를 나눕니다

season2. 여름

은숙이 자기 부서 부장에 대해 불평하던 것을 듣게 된 혜원은 짜증나서 차라리 관두라고 했다가 분위기가 냉랭해 집니다

혜원은 재하에게 자꾸 신경쓰면 더 힘들다고 혜원에게도 그런 순간이 있었다는 것을 상기 시킵니다

혜원은 은숙에게 크림 브륄레를 만들어 주면서 화해 합니다 냉 콩국수를 먹으면서 과거를 떠올립니다 토마토를 대충 먹고 밭에 던졌는데 그게 싹이 낫다면서 신기하디고 이야기 하죠

season3. 가을

가을산에서 밤을 따서 밤조림을 만듭니다 농사가 잘된 재하를 혜원이 부러워 합니다

리틀 포레스트 결말 서울로 다시 떠난 혜원..

리틀 포레스트 줄거리

재하는 바쁘게 사냐고 문제가 해결 되냐고 말하자 혜원은 큰 문제는 놔두고 그냥 잊으려고 바쁘게 살고 있다고 말합니다

강한 태풍이 지나가면서 과수원은 피해를 입습니다 고모와 혜원은 쓰러진 벼를 보면서 안타까워 하고 하늘이 한 일은 막을 방법이 없다면서 벼를 세웁니다

고모는 말없이 하면 언젠가는 끝나게 되어 있다고 말하고 재하의 과수원에 가서 재하가 사과를 건냅니다 곶감을 만들고 엄마가 해준말을 혜원은 떠올립니다

마지막 결말 스포

혜원은 곶감을 집에 남겨두고 오구와 닭을 은숙과 재하에게 남기고 떠나갑니다

서울에서 봄을 맞이하는 혜원은 고향으로 돌아가는데 혜원의 밭에는 친구들이 아주심기한 양파가 자라고 있습니다

맛을 보고 나서 지붕 수리를 하고 자전거를 타고 어딘가 다녀온 혜원앞에 집안 문이 열려 있습니다

혜원이 환하게 웃는 모습이 나오면서 영화는 끝납니다 사건 사고 보다는 잔잔하게 오가는 이야기들과
말이 일상적이지만 재미와 닿는 영화 였습니다

리틀 포레스트 줄거리 결말 해석 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