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내가 죽던날 줄거리 결말 해석 세인물의 파란만장 스토리

내가 죽던날 줄거리 결말 해석 벼랑 까지 갔던 세인물의 파란만장 스토리

현수는 남편이 바람을 피웠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이혼 과정에서 소문들로 인해서 괴로운 시간을 보낸다

내가 죽던날 바람 피운 남편 때문에 이혼을 결심한 현수..

내가 죽던날 김혜수

사고를 당해서 팔의 마비가 오지만 살아 보려고 애쓴다 쉬었다가 다시 복귀를 하려고 하는데 사라진 소녀인 세진의 사건 보고서를 정리하는 업무를 맡는다

섬에서 탐문을 하다가 사람들을 만나는데 그녀에 대해 말하는 사람이 없다

실종이 아닌가 라는 의심이 이어지고 세진이 사라지기 전에 순천댁은 그녀를 만난다

순천댁은 현수를 만나게 되고…

내가 죽던날 세진

세진은 고등학생인데 자신과 마음이 맞는 사람이 한명도 없다고 여기는 인물이다
아버지의 좋지 못한 일들로 인해서 세진은 혼자 섬에서 살아간다

그러다가 세진의 유서가 남겨지고 신발만 남겨둔채 자살을 이라고 여길대 현수에 대한 재조사가 이루어 진다

내가 죽던날 줄거리 결말 해석1

세진은 과연 혼자 외로운 시간을 보내다가 죽은걸까 순천댁은 조카 딸이 물에 빠지고 나서 중풍에 걸려서 거동도 시원찮다

순천댁도 죽음까지 한번 갔다온 경험이 있는 여자…

내가 죽던날 줄거리 결말 해석2

자살 시도를 하려고 농약을 마시는데 식도가 타들어가는 바람에 말을 할수 없다
조카딸을 위해 양식장에서 간간이 돈을 벌면서 생계를 유지한다

세진의 유서를 발견하고는 살아가라는 메시지를 남기는 순천댁, 과연 누가 속이고 있으며 누군가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

영화는 이러한 것을 잠정적으로 드러내지 않고 유추에 의해 짐작을 할수 있는 만큼의 실마리만 제공한다

영화의 결말에 순천댁과 세진의 이야기가 나온다 순천댁은 여권을 주고 새로운 삶을 살라고 하고 세진을 위해 자살로 숨긴채 멀리 떠나도록 도와 주었다

세진은 죽지 않고 살아 있었다..

현수는 세진을 실종사로 결론 내고 순천댁의 말을 못들은척 하면서 넘어 간다
해외에서 일을 하고 있는 세진, 현수는 그녀를 찾아가는 모습을 보이면서 영화는 끝이난다

등장인물들은 서로의 교차되는 감정이 없는듯 하지만 자세하게 들여다 보는 과정을 통해서 의미를 재해석 하고 있다

내가 죽던날 잔잔한 위로가 되는 영화추천

순천댁은 네가 남았잖아 인생은 네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길어 라는 명대사는 왠지 작은 위로를 주는 따뜻한 한마디 인거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소녀가 처한 상황을 자신의 모습과 닮았다는 느낌을 받으면서 이 아이가 과연 어떻게 되었을까 라는 의문점을 가지고 영화는 긴 호흡으로 이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어쩌면 죽지 않았을까 라는 반문을 제기 하기도 하지만 마지막엔 왠지 모를 따뜻함으로 영화가 끝이 나는거 같아서 왠지 기분이 좋았다